언론보도

세월호 참사 성찰하는 인문학 심포(한국일보-20141007)

  • 글쓴이 최고관리자 날짜 2014.10.08 17:03 조회 1,315
 

세월호 참사 성찰하는 인문학 심포

수정: 2014.10.07 19:45
등록: 2014.10.07 17:19
 글자 크기 축소글자 크기 확대
세월호 참사를 인문적 관점에서 성찰하고 ‘재난인문학’을 모색하는 학술행사가 열린다. 서울대 인문학연구원 HK문명연구사업단은 ‘4ㆍ16(세월호 사건)에 대한 인문적 성찰과 재난 인문학’이라는 주제로 17일과 31일 이틀에 나눠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심포지엄 1부는 ‘현장의 소리’라는 제목으로 17일 오후 2시 서울대 아시아연구소 영원홀에서 열린다. 이현정 서울대 인류학과 교수가 ‘4ㆍ16과 정치의 실종 - 우리의 반성과 결심들은 어디로?’를 주제로, 김익한 명지대 기록정보과학전문대학원 교수가 ‘고잔동 공동체와 기억저장소’를 주제로 발표한다.
31일 오전 10시 서울대 박물관 강당에서 열리는 2부에서는 등 심리학, 역사학, 법학, 철학, 경영학, 사회학 등의 학자들이 ‘재난과 인간’이라는 제목 아래 세월호 참사로 드러난 한국사회의 문제점을 진단한다. 조한혜정 연세대 문화인류학과 명예교수, 강수돌 고려대 경영학부 교수, 홍성태 상지대 문화콘텐츠학과 교수 등이 나선다.